조회 수 4927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수정 삭제
예수옵빠가 까꿍하고 세상에 빛을 본 그날도
기념하고 칼칼한 목도 축일겸 실로 오랜만에
친구들과 만나 작은 자리를 가졌다.

오랜만에봐서인지 더욱더 짙은향기를 뿜어대는
그대들이 있어 참으로 흥겨운 시간이였다.(to 술)

한잔한잔 들어가면서 저마다 삶의 행보를 꺼내놓았다-

조금 시간이 지났을까?

한 녀석이 물어본다.

"우리 여현이는 언제 남자친구 사귀냐? 넌 무성애자냐?"
움찔; 무성애자라니..-_-;

"한번 말해봐- 너 이상형있지않던가? 말해봐- 소개라도 시켜줘보게"
기특한 것들- 하이애나같이 물어다 줄 다짐도 하고-

"아 맞어 애는 연하좋아해. 애늙은이같은 연하.."
-_-; 들켰다. 난 연하를 좋아했다. 사실..

"근데 넌 남자볼때 어디먼저 따지냐"
음..

"난 뭐 육신멀쩡하고 부모 다 살아계시고 집안에 유전병,정신질환만 없으면 좋아 ^-^ 찡긋"

"진짜 거칠게도 말한다.. 무슨 애가 그래.. 좀 로맨틱할 필요가 있어 넌.."

로맨틱.. 김광석이 나이 60이 되면 멋진 로맨스를 하고싶다했던 그 로맨틱말인가?

나한테는 달콤쌉싸름한 그런 로맨틱은 별로 달갑지않다;

카페안에서 꽃을 한송이씩 만날때마다 준다는 내 친구동생 남친애기를 들었을때
난 그 꽃을 하나하나 모아 꽃집을 차려 벤처를 해볼까 하는 생각을 했으니-

로맨틱해야만.. 그래야만 이성을 원하고 사랑을 하고 달콤할수 있을까?
내가 정말 무덤하고 감각이라곤 없는 그런 고무공같은 애였을까?

왜 사람은 사람에게만 애정 그 이상의 것을 얻으려,얻을수밖에 없을까?

난 가끔 항아리를 보고도 애정을 느끼는 그런 사람인데..
나도 나름대로 로맨틱한 사람인데.. -_-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6 세계의 갑부들 1 마타하리 2002.12.25 37281
» 넌 좀 로맨틱할 필요가 있어.. 1 215 마타하리 2002.12.24 49275
134 택견시작.. 1 208 강냉이 2002.12.23 56664
133 사이버 전북대책위 개설~ 195 토리 2002.12.23 51700
132 딸기야 1 180 송이 2002.12.22 55630
131 경과보고와 다짐. 1 331 멍청이 2002.12.22 42257
130 언제나 처럼 잡담... 1 324 redios 2002.12.22 69435
129 재밌는 그림 299 멍청이 2002.12.21 48414
128 휴가.. 817 강냉이 2002.12.21 96239
127 피곤. 1437 멍청이 2002.12.20 106871
126 노무현 대한의 군주로 등극하다! 359 마타하리 2002.12.19 60733
125 그냥 잡담이죠... 324 redios 2002.12.19 66409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0 Next ›
/ 2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